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또 건강이상설?…英매체 "발에 경련, 팔 움켜쥐어"

송고시간2022-11-29 17:38

댓글

파킨슨병 주장 거듭 제기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오른팔 어루만지는 푸틴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오른팔 어루만지는 푸틴

[TASS=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고 영국 타블로이드지 더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선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이날 모스크바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다리에 경련을 일으켰다면서 이는 파킨슨병의 징후라고 주장했다. 다리를 움찔거리고 발을 까딱거렸다는 것이다.

또한 푸틴 대통령이 회담 내내 왼팔로 오른팔을 움켜쥐고 있었다면서, 이 역시 온전한 건강상태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더선은 이달 초 러시아 정보원에게서 유출된 이메일을 입수했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초기 파킨슨병과 췌장암을 앓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푸틴 대통령에 대한 건강 이상설은 끊이지 않고 있다.

공식 행사에서 다리를 절뚝이거나, 마치 통증을 참는 듯이 회담장 책상 모서리를 붙잡고 신체를 의지하는 듯한 모습 등이 포착되면 이런 관측이 힘을 얻었다.

4월 국방장관과의 회의자리에서 불편해보이는 푸틴 대통령
4월 국방장관과의 회의자리에서 불편해보이는 푸틴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동시에 이런 관측에 아무런 증거가 없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 5월 국방·안보 전문가인 마이클 클라크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전 소장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사진으로는 파킨슨병 또는 암 환자인지 알 수 없다"며 "솔직히 말해 푸틴 대통령은 단지 건강염려증 환자"라고 지적했다.

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