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청장 "화물연대 집중수사팀 구성…배후도 수사"

송고시간2022-11-29 18:42

댓글

업무복귀자·비조합원 대상 위해행위는 현장 체포 원칙

경찰청, 화물연대 파업 불법행위 엄정대응 지시
경찰청, 화물연대 파업 불법행위 엄정대응 지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시도청장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은 29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시·도경찰청에 집중수사팀 등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윤 청장은 이날 오후 시·도청장 화상회의에서 "운송업무 복귀 거부자 등을 수사 시·도경찰청에 집중수사팀, 경찰서에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사건이 접수되면 신속하게 수사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말했다.

또 "업무복귀 거부자는 물론 배후 세력까지 철저히 수사해 업무 개시명령의 실효성을 확보하라"며 "경찰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원활히 집행될 수 있도록 특단의 관심을 갖고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업무 복귀 거부자는 물론 배후 세력까지 철저히 수사해 업무개시명령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토부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이 참여하는 76개 합동점검팀은 시멘트 운송업체에 대한 현장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윤 청장은 "합동점검팀의 현장조사 과정에서 공무집행 방해 행위가 없도록 형사·기동대 등 모든 역량을 투입해달라"고 주문했다.

업무복귀자와 비조합원을 상대로 한 폭력·손괴 등 보복성 위해행위에 대해서는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대응하고 기동대·형사·교통 사이드카를 집중 배치해 불법행위를 선제적으로 방지하라고 지시했다.

경찰은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전국 41개서에서 경력 63중대를 배치했다. 또 교통경찰 380명과 순찰차·견인차 등 장비 498대를 야간 근무에 투입하고 수사·형사 경력도 1천559여명을 동원했다.

경찰은 이날 현재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불법행위 총 9건(15명)을 수사 중이라고 집계했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