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형항공기 비즈니스석도 180도 펴진다…대한항공 A321네오 운항

송고시간2022-11-30 09:16

댓글

2028년까지 신형 항공기 90대 도입

대한항공, 소형 항공기에 에어버스 A321네오 도입
대한항공, 소형 항공기에 에어버스 A321네오 도입

(서울=연합뉴스)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처음으로 소형 항공기 비즈니스 클래스에 180도 완전 평면으로 펼쳐지는 좌석을 장착한 에어버스 A321네오(neo)를 도입, 다음 달부터 운항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대한항공 A321neo 항공기 프레스티지 좌석. 2022.11.30 [대한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소형 항공기 비즈니스클래스에 180도로 펼쳐지는 좌석을 장착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운항을 시작하는 에어버스 A321네오의 프레스티지석에 완전 평면 침대형 좌석을 장착했다.

182석(프레스티지 8석·이코노미 174석)인 A321네오는 기내 복도가 하나인 협동체(Narrow body)로, 동남아·중국·일본 등 단거리 노선에 주로 투입될 예정이다.

프레스티지석에는 44㎝ 크기의 주문형오디오비디오(AVOD) 모니터와 좌석 팔걸이 부분에 휴대전화 무선 충전이 가능한 장치가 설치됐다.

이코노미석에서는 33㎝의 개인용 모니터로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즐길 수 있다.

대한항공이 도입한 A321네오는 휴대 수하물을 보관할 수 있는 기내 선반의 크기가 기존 A321네오 대비 40% 커졌고,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한항공은 A321네오를 2027년까지 30대 도입한다. 보잉787-9 10대, 보잉787-10 20대, 보잉737-8 30대를 포함해 총 90대의 신형기를 2028년까지 도입하는 항공기 현대화를 추진한다.

A330 6대, 777-200ER 6대 등 기령(비행기 사용 연수)이 20년을 초과한 항공기는 순차 퇴역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현대화와 더불어 예비 엔진 확보, 선제적인 정비 부품 도입, 엔진 정비를 위한 엔진 공장 건설 등 안전과 관련된 부분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완벽한 안전 운항 체계를 지속해서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