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헐값에 토지 내준 주민 피눈물" 중문CC 매각 추진 논란

송고시간2022-11-30 10:36

댓글

1970년대 수용령 발동해 시가 10∼33%에 수용…현재 1천500억∼1천600억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1970년대 토지 강제 수용 조치로 조성된 제주 중문골프클럽(중문CC)에 대한 민간 매각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 중문골프장
제주 중문골프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30일 양경호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노형갑)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최근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중문CC 매각에 나설 예정이다.

중문CC는 2008∼2009년 정부의 공기업 선진화 방안에 따라 매각이 추진된 바 있다.

소유자인 한국관광공사는 당시 제주도와 우선협상을 진행했지만 매입가격 차이로 진척을 보지 못했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2011년 민간매각 절차를 진행했지만 도민 반발로 무산됐다.

18홀 규모의 중문CC는 면적이 95만4천767㎡로, 2011년 감정평가 결과 1천200억원으로 추산됐다.

그때 보다 공시가가 30∼40%를 오른 것을 고려하면 현재 감정가격은 최소 1천500억원에서 최대 1천600억원 가량으로 예상된다.

2014년에도 중문CC 등의 용지 매각이 추진돼 제주도와 인수 협상을 진행했으나 중단됐다.

정부는 1970년대 시가의 10.1∼32.7%에 불과한 가격에 반강제적으로 토지를 수용하는 토지수용령을 발동해 중문CC를 조성했다.

제주민주화운동사료연구소 강남규 이사장의 '제주도 투기 실태'에 따르면 당시 주민들은 3.3㎡ 시가 1만1천원 토지를 3.3㎡ 1천200∼3천600원에 강제로 넘겨야했다.

양 의원은 "중문관광단지는 옛 조상들의 삶의 터전이었다"며 "정부를 믿고 토지를 헐값에 수용해준 지역 주민들이 있는데, 만약 중문CC가 민간에 매각된다면 그 당시에 헐값에 토지를 내준 지역 주민들은 피눈물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중문CC 매각이 공론화되면 제주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