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원 참사] 정부가 유족 협의회 설립 지원…행안부 전담조직 운영

송고시간2022-11-30 11:00

댓글

12월 14일까지 이태원 소상공인 저리융자 신청 접수

중대본회의 주재하는 이상민 장관
중대본회의 주재하는 이상민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화물연대,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3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정부가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 설립을 지원하고 유가족과 수시로 소통하기 위한 전담 조직을 운영하기로 했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30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서면 브리핑을 통해 "30일부터 행안부에 유가족 협의회를 지원하기 위한 전담 조직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전담 조직의 명칭은 '이태원 참사 행안부 지원단'이며, 국장급 공무원이 단장을 맡아 3개 팀 11명 규모로 운영된다.

김 본부장은 "행안부 지원단에서는 유가족 협의회 설립을 지원하고, 유가족들과 수시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통공간·추모공간 설치 등 각종 요청사항을 관계부처와 협력해 세심하게 지원하고 신속히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총리실 산하에 설립된 원스톱지원센터는 개별 유가족들의 민원을 처리하고, 행안부 지원단은 유가족 협의회 설립 지원과 요구사항 검토를 담당한다는 점에서 역할이 다르다는 것이 중대본 설명이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나서서 유가족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지 않은 것을 비판했다.

이후 이들은 유가족 협의회 구성에 나섰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65명의 유가족으로 구성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은 지난 28일 성명을 내고 "정부에 유가족의 목소리를 정확히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이태원 일대 소상공인 지원에도 나선다.

김 본부장은 "이태원 1·2동 내 매장형 업체를 운영 중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줄여나가겠다"며 "서울시에서는 12월 14일까지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이태원 상권 회복자금을 활용해 저리융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