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총, 日대사에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협력관계 회복해야"

송고시간2022-11-30 11:30

댓글
손경식 경총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하고, 양국 기업 간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경총은 30일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주한 일본대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등 회장단과 고이치 대사, 나미오카 다이스케 경제공사가 참석했다.

손 회장은 "일본과 가까운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지로 선정되면 한일 연계 관광이 증가하는 등 양국 모두에 긍정적 경제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일본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손 회장은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과 국제 공급망 리스크가 가속화하고 있다"며 "위기 국면 속에 한국과 일본이 협력관계를 조속히 회복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찾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도 상호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법을 찾고 있다"며 "수출 규제도 하루빨리 해결돼 새로운 한일 경제협력 시대가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급변하는 경영환경 위기에 양국이 국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과 일본 기업들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이치 대사는 "10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9월 대비 4배 증가했고,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도 늘었다"며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의 협력관계가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