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교통공사 노조, 총파업 출정식…"정치 파업 아니다"

송고시간2022-11-30 12:18

댓글

"사측의 인력 구조조정 투쟁으로 막겠다"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0일 서울시청 서편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조합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22.11.3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서편에서 5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을 공식 선언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2016년 9월 이후 6년만이다.

김종탁 노조 사무처장은 출정식에서 "노사 대표 간 담판으로 합의를 끌어내려고 최선을 다했다"며 "노조는 인력감축안 철회를 요구했지만, 공사는 올해로 한정한 유보안을 마지막 안으로 내놨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파업은 정치파업이 아니라 구조조정 파업이다. 구조조정을 투쟁으로 막아내겠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정치적 파업' 발언을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시청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표면적인 파업 이유는 구조조정과 혁신안 철회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공공운수노조·화물연대 파업과 배경이 연결됐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6년 만에 총파업 돌입하는 서울교통공사노조
6년 만에 총파업 돌입하는 서울교통공사노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0일 서울시청 서편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30 yatoya@yna.co.kr

출정식에는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 철도노조 박인호 위원장 등이 참석해 지지와 연대를 다짐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에는 민주노총 소속의 서울교통공사노조(조합원 1만1천여명)와 한국노총 소속 통합노조(조합원 2천여명), 제3노조인 올바른노조가 있다.

양대 노조(서울교통공사노조+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과 사측은 전날 오후 2시 단체협약 협상을 했으나 최종 결렬됐다. 양대 노조는 사측의 제시안을 놓고 실무진 논의를 했지만 결국 본교섭을 재개하지 못했다.

사측은 핵심 쟁점이던 인력 구조조정안(2026년까지 1천539명 감축) 시행을 유보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기존 합의 사항인 장기 결원 인력 충원과 승무 인력 증원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노조는 "사측 제시안은 인력 감축안을 2022년만 한시로 유보하는 것으로, 지난해 9월 13일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로 한 노사 특별합의를 퇴행시키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거부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총파업 출정식
서울교통공사 노조 총파업 출정식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30일 오전 서울시청 인근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한국노총 소속 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과 사측은 전날 오후 2시 단체협약 협상을 했으나 최종 결렬된 바 있다. 2022.11.30 nowwego@yna.co.kr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노조는 앞서 예고했던 대로 이날 오전 근무를 시작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승무 분야는 첫차, 유연 근무자는 첫 출근 시간부터다.

도시철도(지하철)는 관계 법령에 따른 필수공익사업장인 만큼 노사 간 필수유지업무 협정에 따라 필수인원을 제외하고 평일 약 9천700명, 휴일 1만4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노조는 예상했다.

서울시는 파업에 대비해 대체 인력을 투입했으며 출근 시간대는 평상시와 같은 운행률을 유지했다. 비혼잡 시간대인 오전 10시 기준 열차 간격은 6∼15분으로 평소보다 1∼5분 더 길어졌다.

[그래픽] 서울 지하철 파업 노사 입장
[그래픽] 서울 지하철 파업 노사 입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의 총파업이다. 양대 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전날 사측이 제시한 구조조정 유보와 인력 충원 방안을 두고 8시간 동안 실무협상을 했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오후 10시께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e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