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NC, 양의지 보상선수로 우완 투수 전창민 지명

송고시간2022-11-30 14:32

댓글
NC가 지명한 보상 선수 전창민
NC가 지명한 보상 선수 전창민

[두산 베어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자유계약선수(FA) 양의지(35)의 보상선수로 두산 베어스 우완 투수 전창민(22)을 영입했다.

NC는 30일 "두산으로 이적한 포수 양의지의 보상 선수로 전창민을 지명했다"며 "전창민은 선발과 불펜이 모두 가능한 젊은 투수라서 구단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전창민은 2019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9순위로 두산에 입단했고, 2020년 현역 입대해 병역 의무를 마쳤다.

그는 올해 9월 1군 무대에 데뷔해 9경기를 뛰며 경험을 쌓았다.

NC의 선택 폭은 비교적 좁았다. 양의지는 이번 FA 시장 최대어로 꼽혔지만, FA B등급으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B등급 선수 보상 규모는 직전 연도 연봉의 100%와 보호선수 25명 외 선수 1명 또는 전년도 연봉의 200%다.

NC는 두산으로부터 양의지의 2022시즌 연봉인 10억원과 전창민을 받았다.

이제는 반대로 두산이 보상 선수를 뽑을 차례다. NC는 두산에서 뛰던 FA 포수 박세혁을 잡아서 두산에 보상 선수를 내줘야 한다.

박세혁은 FA A등급으로 분류됐다. NC는 박세혁의 올해 연봉 200%인 6억원과 보호선수 20명 외 선수 1명 또는 올해 연봉의 300%(9억원)를 두산에 보상해야 한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