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성 전원주택 공사 현장서 매몰 사고로 2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22-11-30 17:24

댓글

문화재 발굴 조사 위한 작업 중 흙더미 쏟아져 매몰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30일 오후 2시 40분께 경기 화성시 비봉면의 한 전원주택 공사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는 사고가 나 작업자 2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
사고 현장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사고는 굴착기 작업 중 2m 정도 높이의 토사가 갑자기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당시 작업을 하던 30대 A씨가 완전히 흙더미에 묻혔고, 동료인 40대 B씨가 구조에 나섰으나 그 또한 추가로 쏟아져 내린 흙에 머리 부분을 제외한 신체 대부분이 매몰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1시간 30여분 만인 오후 4시 16분 A씨를, 4시 32분 B씨를 차례로 흙더미 속에서 찾아냈으나 두 사람 모두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고 현장에서는 전원주택 공사에 앞서 문화재 발굴 관련 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발굴 작업 현장은 가로 5m·세로 10m·깊이 5m 규모로, 매몰 깊이가 상당해 구조 작업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들은 본격적인 공사에 앞서 문화재가 매장돼 있는지 등을 살펴보려는 작업 중 사고를 당한 것"이라며 "발굴 작업은 경기도 소재 한 문화재연구원이 맡았으며, 오늘이 작업 첫날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해당 현장이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