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저축은행 3분기 실적 악화…"기준금리 인상에 이자비용 상승"

송고시간2022-11-30 17:03

댓글
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비용이 상승하면서 주요 저축은행의 3분기 실적이 하락세를 보였다.

30일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의 각 저축은행 공시에 따르면 자산 규모 기준 상위 5개 저축은행(SBI·OK·한국투자·웰컴·페퍼저축은행)의 3분기 순익은 작년 동기 대비 일제히 감소했다.

자산규모가 가장 큰 SBI저축은행의 3분기 순익은 79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약 20% 감소했다.

OK저축은행은 3% 감소한 494억원, 한국투자저축은행은 8% 줄어든 239억원으로 집계됐다.

웰컴저축은행과 페퍼저축은행의 순익 감소 폭은 더욱 컸다.

3분기에 웰컴저축은행은 237억원, 페퍼저축은행은 156억원의 순익을 거두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 46% 감소한 수치다.

작년 저축은행권은 대출 증가에 힘입어 역대 최대의 순익을 올렸지만, 올해 들어 수익성 저하가 두드러지는 추세다.

지난 2분기에는 상위 5개사 가운데 한국투자저축은행을 제외한 4개사의 순익이 감소했는데, 3분기에는 5개사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기저효과에 더해 올해 기준금리 인상으로 수신 금리가 오르자 저축은행들이 부담해야 할 이자 비용이 크게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올해 기준금리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예대마진(예금·대출금리 차이)이 축소된 것이 수익성 악화의 주요 원인이 됐다"고 말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