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김민재, 포르투갈전 이틀 앞두고 또 팀훈련 불참

송고시간2022-11-30 22:13

댓글
벤투 감독과 김민재
벤투 감독과 김민재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김민재가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벤투 감독 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11.30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종아리 통증에도 가나전을 풀타임 가까이 뛴 벤투호 주축 중앙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가 16강 진출의 명운을 건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이틀 앞두고 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김민재는 30일(한국시간) 한국 대표팀이 훈련한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호텔에 남아 치료와 휴식을 병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민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승부) 및 가나와 2차전(한국 2-3 패)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우루과이전에서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고, 가나전에서는 추가시간이 흐르던 후반 추가 47분 권경원(감바 오사카)과 교체됐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반에 상대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지친 김민재
지친 김민재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김민재가 상대 공격수를 막다가 넘어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이후 가나전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결국 선발로 나서서 대표팀 후방을 지켰다.

하지만 경기 막판 불편한 모습을 보이면서 벤치 쪽으로 사인을 보낸 뒤 교체됐다.

김민재는 가나전 후 대표팀 첫 훈련이 진행된 29일에는 동료들과 훈련장에 나와 가나전 선발 출전 선수 등과 함께 30여 분 자전거를 타고 스트레칭을 하며 회복에 중점을 뒀다.

그러나 포르투갈전을 이틀 앞둔 이날에는 아예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다시 우려를 낳고 있다.

다만,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에 나선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은 김민재와 상태와 관련해 "운동하고 생활하는데 큰 지장은 없어 보인다. 워낙 내색하지 않는 선수여서 감수하며 팀 분위기를 해치지 않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다음 경기 출전할 거로 기대하고 있다. 큰 문제가 안 될 거라고 본다"고 전했다.

한국은 12월 3일 오전 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1무 1패(승점 1)로 조 3위인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이미 2승으로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고, 가나(1승 1패)-우루과이(1무 1패)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