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3분기 성장률, 2.9%로 상향조정…속보치보다 0.3%P↑

송고시간2022-11-30 23:02

댓글
미국 로스앤젤레스·롱비치항에 정박한 컨테이너 화물선들
미국 로스앤젤레스·롱비치항에 정박한 컨테이너 화물선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지난 분기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종전 발표보다 더 견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2.9%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잠정치로 지난달 발표한 속보치 2.6%에서 0.3%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 잠정치, 확정치 등 3차례로 나눠 발표된다.

속보치보다 성장률이 더 올라간 것은 소비자 지출과 기업 투자가 상향 조정된 덕분이다. 특히 미 경제의 원동력인 개인 소비지출은 속보치 때보다 0.3%포인트 상향된 1.7%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1∼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해 기술적 경기침체에 빠졌던 미 경제는 3분기 무역적자 개선과 소비 지출 증가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했다.

4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그 예상폭은 1% 미만에서부터 4% 초반까지 다양하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당분간 통화 긴축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어서 내년에 경제 성장세가 다시 꺾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