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11월 민간고용 '반토막'…빅테크 해고 속 노동시장 둔화 시사

송고시간2022-12-01 00:17

댓글
채용 안내문 붙인 미국 워싱턴DC의 한 상점
채용 안내문 붙인 미국 워싱턴DC의 한 상점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민간 부문 고용 성장세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빅테크 기업의 대규모 해고 소식도 추가로 나왔다.

30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11월 미국 기업들의 민간 고용이 12만7천 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민간 일자리 증가폭(23만9천 개)의 거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으로,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0만 개)도 크게 하회했다.

제조업(-10만 개), 전문사무서비스업(-7만7천 개), 금융업(-3만4천 개), 정보서비스업(-2만5천 개)에서 일자리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레저·접객업에서는 22만4천 개의 일자리를 늘렸다고 ADP는 전했다.

다만 고용 둔화에도 불구하고 민간 부문의 임금은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ADP에 따르면 11월 민간 기업들의 임금은 전년 동월보다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월(7.7%)보다 약간 내려간 수준이다.

이날 발표는 과열 상태였던 미국의 노동시장이 힘을 잃고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기업들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는 것은 물론, 향후 경기침체를 촉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아마존, 메타 플랫폼, 트위터, HP, 리프트 등 빅테크 기업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원 소식이 잇따르는 추세다.

이날도 배달 서비스업체 도어대시는 비용 절감 차원에서 1천25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현재 이 회사는 8천600명을 직접 고용하고 있다.

지난 2020년 말 상장해 급성장한 도어대시는 성장세에 제동이 걸리고 금리 부담이 높아지면서 올해 들어 주가가 60% 이상 급락한 상태다.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을 합친 미국의 전반적인 고용 현황을 보여주는 보다 정확한 지표는 다음달 2일 공개될 예정이다.

노동부가 발표하는 1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비농업 일자리가 전월보다 20만 개 늘어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10월 일자리 증가폭은 26만1천 개였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