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초 방배13구역, 최고 22층·2천369세대 아파트단지로 탈바꿈

송고시간2022-12-01 09:00

댓글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통과…노원구 송전선로·철탑 지하화

서울 서초구 방배13구역 재건축 계획안 조감도
서울 서초구 방배13구역 재건축 계획안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노후주택이 밀집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일대가 최고 높이 22층, 2천30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방배13 단독주택재건축 정비구역 정비계획 결정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일 밝혔다.

대상지인 방배동 541-2번지 일대 12만9천891.4㎡는 용적률 249.98% 이하가 적용돼 최고 22층 아파트 35개동에 총 2천369세대(공공주택 324세대 포함)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기존에 최고 16층이었던 높이 규제가 정비계획 변경을 거치며 최고 22층으로 완화됐다. 이를 통해 단지 중앙부에 남북으로 통경축(조망 확보 공간)을 확보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또한 매봉재산 방재시설인 사방지(산사태 예방을 위해 사방사업을 시행한 토지)의 안전을 고려해 주변 공원을 확대하고 방배근린공원으로의 접근을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공공보행통로를 조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방배권역 주민을 위한 사회복지시설이 연면적 1천456㎡, 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건립된다. 키즈카페, 다함께 돌봄센터, 작은도서관 등도 공공보행통로 주변에 집중 배치해 지역주민에게 개방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으로 방배동 일대 대규모 주택 공급과 함께 양질의 공공주택이 확보돼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심의에서는 '도봉변전소∼월계변전소 간 송전선로의 도시계획시설(전기공급설비) 결정 변경안'도 수정 가결됐다. 도봉변전소∼월계변전소 구간 중 노원구 상계동·월계동 일원의 공중 송전선로와 철탑을 지중화(지화하)하는 내용이다.

이는 노원구 주민의 숙원 사업으로, 지하공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 도시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이번 심의에는 '신촌지역(마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지정변경 및 정비계획 변경안'과 '온수역일대 지구단위계획 및 대흥·성원·동진빌라 재건축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경관심의안'도 안건으로 상정됐으나 미료(미결정)됐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