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이그, 불법 도박 위증 혐의 합의 철회…"새로운 증거 발견"

송고시간2022-12-01 08:58

댓글

"겉모습만 보고 날 괴물로 만들어…이젠 침묵하지 않을 것"

야시엘 푸이그
야시엘 푸이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불법 도박 관련 위증 혐의로 벌금 5만5천 달러(약7천200만원)를 내기로 합의했던 야구선수 야시엘 푸이그(32)가 이를 철회하고 무죄를 주장하기로 했다.

푸이그는 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성명서를 공개한 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유죄를 인정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나는 죄가 없으며 (이 사건에서) 내 이름을 지우고 싶다"고 밝혔다.

푸이그의 변호사인 케리 액설은 성명서를 통해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며 "이 증거를 바탕으로 미국 법무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이그 측은 미국 LA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증거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순 없지만, 적절한 시기에 해당 증거를 공개할 생각이 있다"고 전했다.

푸이그는 2019년 5월 제삼자를 통해 웨인 조지프 닉스가 운영하는 불법 도박 사업에 베팅해 28만2천900달러를 잃고, 이후 수개월 동안 추가로 899건이나 더 베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미국 연방 기관은 닉스의 불법 도박 회사를 조사하다 올해 초 푸이그와 접촉했으며, 푸이그는 조사 과정에서 연방 수사관들에게 거짓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이그는 도박 업체를 소개한 제삼자와 관련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답변했지만, 그의 문자 메시지엔 불법 도박 대화가 다수 포착됐다.

위증은 최대 징역 5년 형에 처할 수 있는 중죄다. 푸이그는 이에 관해 벌금 5만5천 달러를 내기로 미국 법무부와 합의했다.

그러나 푸이그 측은 위증과 관련해 새로운 증거를 발견했다며 합의를 철회하겠다고 나섰다. LA 타임스는 "푸이그 측은 제삼자의 함정에 빠졌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푸이그 측은 조사 당시 환경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액설 변호사는 "푸이그는 진술 당시 정신 건강 문제가 있었고, 법률 상담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통역 없이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푸이그는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왜 사람들은 날 안 믿어주는지 모르겠다"며 "사람들은 내 겉모습만 보고 날 괴물처럼 만들었다. 그동안 이런 점에 관해 침묵했지만, 이제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랜 기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했던 푸이그는 각종 구설을 남기고 미국을 떠났고, 올 시즌엔 한국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었다. 키움은 재계약 여부를 놓고 고민 중이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