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입석 중단' 승차 불편 해소…경기도, 전세버스 20대 추가 투입

송고시간2022-12-01 09:00

댓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지난달 18일 KD운송그룹 14개 버스업체의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승차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5일부터 출퇴근 시간에 전세버스 20대를 추가로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입석 승차 중단한 경기도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한 경기도 광역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세버스가 투입되는 곳은 화성시 4개 노선(6001번·6002번·6003번·G6009번), 성남시 4개 노선(G8110번·3330번 2대·3500번·8106번), 수원시 2개 노선(1112번 2대·2007번 2대), 용인시 4개 노선(5500-2번 2대·5006번·1550번·5001번), 남양주시 2개 노선(1003번·1006번) 등 5개 시 16개 노선이다.

도는 승차 지연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정류소에 전세버스를 투입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앞서 도는 지난달 21∼28일 광주시 500-2번 등 6개 시군 14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24대를 투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가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으로 투입한 전세버스는 모두 44대로 늘어나게 됐다.

도는 오는 20일까지 버스를 새로 출고하는 방식으로 2층 전기버스(단층 45석→2층 70석) 14대를 화성시 2개 노선(7790번·1006번)에 투입할 계획이다.

또 오는 12일부터 이용수요가 집중된 성남시 4개 노선(333번·3330번·3500번·8106번)에 정규버스 10대를 증차 운행한다.

박노극 경기도 교통국장은 "신차 버스 출고 지연, 운수종사자 확보 등의 문제로 입석 대책 실행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계속해서 정류소별 승차 현황을 모니터링하며 필요하면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