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영선, 이재명에 "고양이 탈쓴 호랑이"…분당 가능성 재차 전망

송고시간2022-12-01 09:54

댓글

"이낙연 당장 귀국 안할 것"… '文정부, 檢개혁 성과 부진'엔 "액셀 너무 많이 밟아"

강연하는 박영선 전 장관
강연하는 박영선 전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17일 오후 서강대 마태오관에서 '디지털대전환의 오늘과 내일'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2. 11. 17 [박영선 전 장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에 빗대며 민주당의 분당(分黨) 가능성을 재차 점쳤다.

박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오후 KBS 라디오에 나와 '이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분당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때 제가 (이 대표가)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요지의 이야기를 했다"며 "그것과 유사하게 돼 굉장히 가슴이 아프다"고 답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지난 5월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및 공천 확정과 관련, "문득 민화에서 보았던 '고양이 탈을 쓴 호랑이' 그림을 떠올리게 했다. 정치인들은 가면을 쓰고 사는 존재라고들 하지만, 한편으로 가장 진심과 본질이 중요한 사람들"이라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6월 말에는 이 대표의 당 대표 도전에 대해 "당이 굉장히 혼란스럽고 분당 가능성이 있지 않으냐 걱정이 많다"며 반대한 바 있다.

그는 민주당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 방어에 총력을 기울이는 데 대해서는 "현재 민주당 상황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것이지 않으냐"며 "예상됐던 부분은 하나의 축으로 그냥 두고, 경제위기와 관련해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근 당내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역할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당장 귀국하거나 그렇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며 "그게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는 "검찰 국가가 돼 가고 있는데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고, 문재인 정부와 당시 민주당의 검찰개혁 성과 부진 원인으로는 "너무 액셀러레이터를 많이 밟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비명'(비이재명)계인 조응천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당 차원의 이 대표 엄호에 대해 거듭 비판적 입장을 내놓았다.

조 의원은 "이 대표뿐 아닌 민주당에 대한 탄압이라면서 '단일대오로 버티자'고 주류들은 이야기하는데 사실관계는 모르지 않느냐"며 "그러니까 거기에 대해 당 공식 라인이 전면에 나서서 반박 대응을 하고, 논평을 내는 건 사실 굉장히 불편하다"고 말했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