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산림청, 숲 가꾸기 부산물 '사랑의 땔감'으로 공급

송고시간2022-12-01 09:27

댓글

전국 취약계층 1만 가구에 5만㎥ 지원

땔감 나눠주는 산림청 직원들
땔감 나눠주는 산림청 직원들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1일 숲 가꾸기 사업에서 나오는 산물 중 목재로 이용하기 어려운 나무를 취약계층에 나눠주는 '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유가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의 연료비를 줄여준다는 취지로, 홀로(독거) 노인 또는 소년소녀가장 세대 등 취약계층과 마을회관 등 공공시설에 난방용으로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1만 가구에 5만㎥를 지원할 계획으로, 이는 가구당 5㎥로 화목보일러 기준 160일가량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비용으로 환산하면 30억원에 달한다.

취약계층의 난방비 절감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는 산림 내 연료 물질을 사전 제거해 산불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사랑의 땔감은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바이오에너지 활용도를 높이는 친환경적인 장점이 있다"며 "고유가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 힘이 되도록 사회 나눔 정책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