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폐짓값 하락에 '수거 안할라' 골머리…정부, 9천t 추가 공공비축

송고시간2022-12-01 12:00

댓글

경기침체에 종이 수요 줄어…10월부터 1만9천t 비축 후 추가 조처

유제철 차관, 고양시 폐지 압축장 현장 방문
유제철 차관, 고양시 폐지 압축장 현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이 지난달 11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폐지 압축장을 방문해 현장의 폐지 적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2.11.11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경기침체로 폐지 가격 하락이 이어지면서 정부가 9천t(톤)을 추가로 비축한다.

환경부는 2일부터 충북 음성군과 청주시 공공창고에 폐지 9천t을 비축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지난 10월부터 전국 6곳 창고에 폐지 1만9천t을 비축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추가 조처다.

폐지 비축은 폐지 가격 하락에 대응한 것이다.

폐지 가격이 너무 내려가면 고물상들이 폐지를 수거하지 않을 수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1월 1㎏당 149원이던 폐지 가격은 10월 1㎏당 103원까지 떨어졌다. 폐지 수출 가격도 같은 기간 1㎏당 189원에서 109원으로 내렸다. 폐지 가격이 내려가는 이유는 경기침체로 종이 수요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종이를 만드는 제지사가 보유한 폐지 재고는 10월 14만4천t으로 공공 비축 등의 영향에 9월(16만9천t)이나 올해 최고치를 기록한 6월(19만2천t)에 견줘서는 감소했지만, 여전히 평소의 2배 이상이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