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새해맞이 한라산 야간 산행 '뜨거운 인기'…조기 마감

송고시간2022-12-01 10:38

댓글

허용인원 성판악 1천명·관음사 500명 한때 사이트 마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새로운 한 해에 대한 기대감 때문일까.

2017년 1월 1일 한라산 정상 해맞이
2017년 1월 1일 한라산 정상 해맞이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공=연합뉴스]

2023년 1월 1일 새해맞이 야간 산행이 한 달 전인 1일 오전 9시 예약을 시작한 지 한 시간 만에 조기 마감돼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을 통해 내년 1월 1일 야간 산행 예약을 시작했다.

예약 개시와 동시에 많은 인원이 접속을 하는 바람에 한때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또 수십 분간 '접속 대기'가 발생해 많은 이가 예약을 하는데 불편을 겪었다.

제주도는 2023년 계묘년 첫 해돋이를 세계자연유산인 한라산 정상에서 볼 수 있도록 1월 1일 0시부터 야간 산행을 허용했다.

이번 야간 산행은 코로나19로 인해 2021∼2022년 중단한 뒤 2년 만에 열려 더욱 의미가 크다.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다.

허용 인원은 성판악 코스 1천명, 관음사 코스 500명이다.

도는 한라산 등반 예약 QR코드 불법 거래 방지를 위해 입산 시 신분증 확인 등 본인 확인을 강화한다.

한라산 정상까지 갈 수는 없지만,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를 이용해 윗세오름 일원에서 일출을 볼 수도 있다.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 입산은 2023년 1월 1일 오전 5시부터 허용된다.

현윤석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야간 산행 탐방객들은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 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