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힘빠진 '킹달러', 고점 대비 8%↓…원화·엔화 강세 두드러져(종합)

송고시간2022-12-01 17:06

댓글

미국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 속 아시아 증시 올라

세계 각국 통화(달러·유로·엔·원)
세계 각국 통화(달러·유로·엔·원)

[촬영 이세원]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으로 미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킹달러'로 불렸던 달러화 초강세가 최근 진정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엔화·유로화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지수(DXY)는 한국시간 오후 4시 기준 전장 대비 0.48% 하락한 105.439를 나타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9월 28일 114.778로 고점을 찍었다가 이후 3달여 사이 8.1% 빠진 것이다. 지난달에는 5.2% 떨어져 2010년 9월 이후 최대 월간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날 달러가치 하락은 파월 의장이 이르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폭을 줄일 수 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는 30일(현지시간) 브루킹스연구소 연설에서 "2023년에는 지난 9월에 예상한 것보다 약간 더 높은 금리가 필요할 수 있다"면서도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시기가 이르면 12월에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11월 민간고용 증가 폭도 지난해 1월 이후 최소치로 나오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완화 신호로 인식됐다.

여기에 중국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 항의 시위 이후 봉쇄 완화 조치가 나오면서 일상 회복 기대감을 키웠다.

달러화 강세 둔화는 특히 한국 원화와 일본 엔화와 비교할 때 두드러진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9.1원(1.44%) 내린 달러당 1,299.7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1,300원 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 8월 5일(종가 1,298.3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원화 가치는 달러 대비 8.06% 반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달러 환율도 같은 시간 전장 대비 1.959% 빠진 136.12엔으로 8월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달러 대비 엔화 가치는 7.05% 치솟아 최근 14년 새 최대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일본 당국의 초저금리 기조 속에 약세를 면치 못했던 엔화 가치가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위안화 역내 환율도 0.42% 내린 달러당 7.0626위안을 기록, 7달러 선에 바짝 다가섰다.

블룸버그는 시장 애널리스트 대상 조사에서 32명 중 2명만 연말까지 위안/달러 환율이 7위안 아래로 내려갈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면서, 최근의 위안화 가치 회복세가 예상 밖이라는 시장의 관측을 전했다.

게다가 지난달 인도네시아 루피아를 제외한 모든 아시아 통화의 가치가 달러 대비 상승했다.

내셔널호주은행(NAB)의 통화 전략가 로드리고 캐트릴은 "시장이 우려보다 덜 매파(통화긴축 선호)적인 파월 의장의 메시지를 받아들면서 달러 가치가 추가 하락하고 있다"면서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3.6% 수준으로 내려가면서 엔화 가치 상승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파월 의장의 발언은 기존 입장을 확인하는 수준이었던 만큼 시장 반응에 대해 "다소 놀랍다"고 말했다.

코스피, '금리인상 속도조절' 파월 발언에 2,500대 회복 출발
코스피, '금리인상 속도조절' 파월 발언에 2,500대 회복 출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28.90포인트(1.17%) 오른 2,501.43에, 코스닥지수는 11.43포인트(1.57%) 오른 740.97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은 17.8원 내린 1,301.0원에 출발했다. 2022.12.1 jieunlee@yna.co.kr

한편 이날 아시아 증시도 뉴욕증시 흐름을 이어받아 상승했다.

코스피는 개장 직후 급등해 3개월여 만에 2,500선을 돌파했지만, 이후 상승 폭을 줄이면서 전장보다 7.31포인트(0.30%) 오른 2,479.84에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는 0.92%, 대만 자취안지수는 0.90%, 호주 S&P/ASX 200 지수는 0.96% 각각 상승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도 각각 0.45%, 1.26% 올랐다.

한국시간 오후 4시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1.47%, 홍콩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0.93% 각각 상승한 상태다.

bs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