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00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도운 '증권맨' 구속

송고시간2022-12-01 12:09

댓글

가족·지인 등 3명 영장 청구는 기각

검찰로 송치되는 '614억 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검찰로 송치되는 '614억 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우리은행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22.5.6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우리은행 직원의 700억원대 횡령 범행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증권사 직원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우리은행 직원 전모(재판중) 씨에게 차명 증권 계좌 11개를 개설해주고 범죄수익 약 1억원을 수수한 혐의(금융실명법·범죄수익이전방지법 위반 등)를 받는다.

법원은 전씨로부터 10억원 이상씩 범죄 수익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전씨 가족과 지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기각했다.

전씨 동생의 휴대전화 폐기를 돕고 범죄수익 약 3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던 또 다른 지인도 구속을 피했다.

전씨 형제는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9월 1심에서 각각 징역 13년과 10년, 추징금 647억여원을 선고받았다. 전씨 동생과 검찰이 항소해 2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