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하성 "이정후 당장 MLB와도 통해"…이정후 "김하성 존경"(종합)

송고시간2022-12-01 13:00

댓글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특별상을 받은 김하성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특별상을 받은 김하성

[일간스포츠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빅리그에서 두 시즌을 보낸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절친한 후배 이정후(24·키움 히어로즈)를 향해 "당장 메이저리그(MLB)에 와도 통한다"고 격려했다.

김하성은 1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올 시즌 중에 많은 분이 이정후에 관해 물었고, 나는 '직접 눈으로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며 "이정후는 당장 메이저리그에서 뛰어도 통할 선수"라고 말했다.

김하성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시즌 동안 히어로즈에서 이정후와 함께 뛰었다.

KBO리그 최정상급 유격수로 자리 잡은 김하성은 2021년 샌디에이고와 계약하며 빅리거의 꿈을 이뤘다.

김하성이 미국에 진출한 뒤에도 둘은 친분을 유지했고, 최근에는 함께 여행도 했다.

이정후는 김하성을 보며 빅리그 진출의 희망을 품었다.

실력은 일취월장했고, 올해 KBO리그에서는 타격 5개 부문(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 1위에 오르며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누렸다.

이정후는 2023시즌이 끝난 뒤, 키움 구단의 동의를 얻으면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릴 수 있다.

김하성의 빅리그 연착륙은 이정후의 빅리그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2021년 1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2, 출루율 0.270, 장타율 0.352, 8홈런, 34타점을 올린 김하성은 올해 타율 0.251, 출루율 0.325, 장타율 0.383, 11홈런, 59타점으로 기록을 높였다.

수비 능력은 메이저리그에서도 정상급으로 인정받았다.

김하성은 "한국에서 뛸 때 좋은 지도자를 만나 기본기를 잘 익혔다. 미국에서 새로운 기술을 더 배우면서 더 단단해진 것 같다"며 "지난해보다 올해 조금 더 나은 성적을 올렸다. 항상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정후,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이정후, 2022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일간스포츠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대상을 받은 이정후는 "하성이 형이 늘 좋은 얘기를 해준다. 먼저 길을 잘 닦아 주셨는데 정말 존경스럽다"며 "내년에 국외 진출 자격을 얻긴 하지만 아직 구단과 얘기하지 않았다. 일단 비시즌에 잘 준비해 내년에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히어로즈 출신 빅리거 김하성과 예비 빅리거 이정후는 내년 3월에 열리는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함께 뛸 계획이다.

김하성은 "나라가 불러주시면 당연히 가야 한다"고 WBC 출전 의사를 밝혔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