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건비 줄이고 비핵심 사업 정리…비용 효율화 나선 게임업계

송고시간2022-12-01 15:18

댓글

넷마블·펄어비스 "인력운용 효율화"…엔씨·카겜·넷마블은 일부 사업 철수

미래에셋증권 "내년 인건비 증가율 하락하고 수익성 개선" 전망

게임전시회 지스타 구름 관람객
게임전시회 지스타 구름 관람객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22'에서 관람객들이 최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 총 43개국 987개 사가 2천947개 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2022.11.17 kangdc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인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국내 게임 업계도 인건비 감축과 비핵심 사업 정리 등을 통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호황기에 게임 업계가 앞다퉈 단행한 개발자 연봉 인상, 사업 확대가 불황기에 부메랑으로 돌아오자 비용 지출 효율화에 나선 것이다.

1일 게임 업계에 따르면 비용 감축 기조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올해 3분기 매출 확대에도 불구하고 인건비·적자를 기록한 넷마블이다.

넷마블[251270] 도기욱 각자대표는 지난달 3분기 실적발표에서 "인건비 증가 등 고정비 부담을 줄여나갈 것"이라며 "구조조정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고, 실적과 연동해 효율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펄어비스[263750]도 역시 비슷한 시기 진행된 실적발표에서 "인력 정책은 보수적으로 가져갈 것"이라며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종전 대비 축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히트작 '리니지W' 출시 후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엔씨소프트[036570]도 사정은 비슷했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달 실적발표에서 인건비, 마케팅비를 언급하며 "비용에 대한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리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주요 게임사가 밀집한 경기 성남시 판교역 일대
국내 주요 게임사가 밀집한 경기 성남시 판교역 일대

[성남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쟁력이 낮은 비(非)게임 사업, 실적이 저조한 게임 프로젝트도 내려놓는 분위기다.

엔씨소프트는 자회사 '클렙'과 운영하는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를 출시 약 2년 만에 철수하기로 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산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매각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유니버스 매각 추진 배경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으나, 업계에서는 경쟁 플랫폼에 비해 낮은 수익성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카카오게임즈[293490]는 전날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엘리온' 서비스 종료를 공지했다.

2020년 12월 출시된 엘리온은 크래프톤[259960]이 '배틀그라운드' 이후 처음으로 내놓은 대작 게임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발매 이후 기대치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내며 2년여 만에 시장에서 사라지게 됐다.

퍼블리셔인 카카오게임즈는 "지속적인 서비스 제공이 어렵다 판단돼 심사숙고 끝에 2023년 3월 2일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넷마블도 최근 개발 중이던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BTS 드림: 타이니탄 하우스' 프로젝트를 중단했다. 내부 테스트와 시장 반응을 종합한 결과 흥행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국내 게임사 관계자는 "야외활동 재개로 비대면 플랫폼, 메타버스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면서 게임사들도 지난 3년간 전개한 신사업을 재검토하고, 장기적인 고정 비용인 인건비부터 줄여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총 상위 6개 게임사 합산 영업이익 및 인건비 추이
시총 상위 6개 게임사 합산 영업이익 및 인건비 추이

[미래에셋증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래에셋증권[006800]은 지난달 23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게임 업계 시가총액 상위 6개 회사(크래프톤·엔씨소프트·넷마블·카카오게임즈·펄어비스·위메이드)의 연간 인건비 증가율이 2020년 26.7%, 2021년 20.3%, 2022년 16.7%에서 내년 5.9%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2020년 27.1%에 달했던 영업이익률은 올해 15%대까지 추락했으나, 내년에는 성장세 회복과 비용 효율화로 18.8%까지 반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