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해제 검토"…코로나 비상사태도 풀리나

송고시간2022-12-01 15:24

댓글
원숭이두창 비상사태가 선포된 8월 4일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미국 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숭이두창 비상사태가 선포된 8월 4일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미국 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정부가 지난 8월 선포한 원숭이두창(m두창) 공중보건 비상사태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매체 폴리티코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 2명의 말을 인용해 미 보건당국이 이번주 비상사태의 단계적 축소를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방 정부는 비상사태 해제를 60일 전에 각 주(州)에 고지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해제는 내년 1월 31일까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 소식통들은 다만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으며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원숭이두창 신규 감염 건수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보건 위기가 진정되면서 비상사태 해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유행이 정점이었을 때 하루 평균 400건이 넘었던 일일 신규 감염 건수는 현재 10여 건으로 줄었다.

미 당국은 현재로서는 백악관 주도의 원숭이두창 대응을 내년까지 현행대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감염 사례가 다시 급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미 보건복지부는 지난 2일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기간을 90일 연장했다.

그러나 하루 평균 감염 사례가 줄어든 만큼 조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들이 비상사태 유지 여부를 재평가하고 있으며, 비상사태를 해제하더라도 현재의 대응 방식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소식통들은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는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해제를 수년간 이어진 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의 '시범운영'으로 보는 시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 역시 내년 어느 시점에서는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원숭이두창 해제보다 더 복잡한 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8월 4일 초기 대응이 늦어졌다는 비판 속에 원숭이두창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백악관에 조정관을 두고 직접 대응에 나섰다. 현재까지 감염 사례는 3만명에 육박한다.

cheror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