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러 공군기, 합동훈련 사상 첫 상대국 공항에 착륙

송고시간2022-12-01 15:30

댓글

상대 공항서 연료보급 등 가능해지면 사실상 동맹 수준

중국ㆍ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PG)
중국ㆍ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지난달 30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나란히 진입했던 중국과 러시아 공군기들이 당일 이례적으로 상대국 공항에 착륙했다고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가 1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국방부의 발표를 인용해 양국 군용기가 양국 간의 연례 합동 순항 훈련 사상 처음 상대국 공항에 착륙했다고 전했다.

환구시보와 인터뷰한 중국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중·러 양국 전투기가 상대 비행장에 착륙한 것은 양국 군 지휘 조직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있고, 기술 협력의 공감대와 기반이 광범위하게 형성돼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은 최근 정상 간의 밀월관계 속에 중국과 러시아가 전략 협력의 수준을 한층 더 높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일 수 있다고 관측통들은 보고 있다.

상대국 공항을 단순히 이·착륙 용도로 이용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지만, 만약 상대국 공항에서 연료 보급을 받거나 정비, 무기 장착까지 가능해진다면 그것은 별도 협약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동맹 수준의 군사협력을 의미한다는 지적이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중국 2대와 러시아 6대 등 양국 군용기 8대가 지난달 30일 남해와 동해 KADIZ에 순차적으로 진입 후 이탈했으며, 이에 한국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해 대응했다.

이에 대해 중·러 양측은 연간 군사협력 계획에 따라 합동 항공 순찰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