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재발동 없도록 업무복귀"

송고시간2022-12-01 16:41

댓글

임시 국무회의 여부엔 "계속 상황 점검하고 비상한 대응"

현안 브리핑하는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현안 브리핑하는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1일 집단운송거부 중인 화물연대를 향해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운수 종사자 여러분들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무기한 운송 중단의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국민 불편이 커지고 있다"며 "오늘 오후 2시 기준 품절 주유소가 49개소다. 지난달 29일 21개소에서 어제 29개소, 오늘 49개소로 늘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국내 산업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하면서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주도로 이뤄진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회의와 긴급 수요점검 회의를 소개했다.

이 부대변인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7일간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의 분야에서 출하 차질 규모가 잠정 1조6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어떤 불법에도 타협하지 않고 노사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의 국민과 갈수록 악화하는 대외 여건을 고려할 때 재화와 용역의 무기한 운송 중단 피해를 더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 소집 여부와 관련, "계속 상황을 점검하고 또 비상한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주노총의 파업을 '기획 파업'으로 규정한 데 대해서는 "화물연대의 정당성 없고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에 이어 민노총 소속의 여러 노조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파업을 진행하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도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사 법치주의를 세워가는 과정에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집단행동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혁을 거론한 배경에 대해 "경제가 어려워지면 피해 보는 사람은 조직화한 소수가 아니라 조직화하지 못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다수의 노동자"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런 관점에서 노동시장 이중구조 문제나 노사 법치주의 문제를 언급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