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남시민단체 "도의회가 인권정책 후퇴 막아야"

송고시간2022-12-01 17:35

댓글
위기충남공동행동, 투쟁 선포 결의대회
위기충남공동행동, 투쟁 선포 결의대회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와 전국농민회총연합충남도연맹 등 충남지역 8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위기충남공동행동' 관계자들이 30일 충남도청 앞에서 투쟁 선포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인권·농민·노동·환경 분야 4대 요구와 10대 과제를 공표하고, 충남도의회에 해결을 촉구했다. 2022.11.30 soyun@yna.co.kr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충남지역 8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위기충남공동행동' 관계자들은 1일 "충남도의회가 충남도 인권전담팀 폐지를 막아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인권기본조례 폐지 청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도는 더욱 적극적으로 인권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며 "도의회는 인권증진팀을 폐지하려는 충남도를 지켜만 보고 있지 말고, 나서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17일 출범한 이 단체는 쌀값 대책 마련, 충남인권조례 지키기, 노동자 권리 보호 등을 포함한 4대 의제·10대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있다.

이 단체는 전날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청 앞에서 투쟁 선포 결의대회를 열었고, 오는 14일까지 도의회 앞에서 천막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so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