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대 재학생 76.5% "학내 인권헌장 제정 찬성"

송고시간2022-12-01 18:18

댓글

최근 5천363명 참여한 인식조사 결과 발표…반대는 3.8%

서울대학교 정문
서울대학교 정문

[촬영 임광빈]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서울대 재학생 10명 중 7명 이상이 학교 자체적인 '인권헌장' 제정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다양성위원회는 1일 오후 정책 포럼을 열고 '서울대 인권헌장에 대한 미래세대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고길곤 행정대학원 교수가 올해 10월 18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울대 학부생·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총 5천363명이 응답한 내용이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서울대 구성원의 76.5%(매우 동의 44.3%, 동의 32.2%)가 인권헌장 제정에 동의했다. 이 비율은 지난해 조사 결과(56%)와 비교하면 20.5%포인트 높아졌다.

인권헌장 제정에 반대한 응답자는 3.83%에 그쳤다.

인격권, 차별금지와 평등권, 사상·양심·종교·표현의 자유 등 조항별 찬성률도 모두 95% 이상이었다.

특히 그간 논란이 된 '성적 지향 및 성별 정체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조항에 대해서도 찬성률이 97.2%에 달했다.

인권헌장이 만들어지면 꼭 포함돼야 할 권리로는 인격권(60.3%)이 가장 많이 꼽혔고, 차별금지(50.0%), 폭력으로부터의 자유(28.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서울대 구성원의 차별 경험에 대한 설문도 함께 이뤄졌다.

학내 차별을 경험했다는 응답은 24.2%로 2016년(49.6%)이나 지난해(33.3%)보다 큰 폭으로 낮아졌다.

학과별로는 예체능 계열(대학원생 40.4%·학부생 36.8%)과 의학 계열(대학원생 30.9%·38.1%) 학생들의 차별 경험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차별 가해자로는 응답자의 32.3%가 '에브리타임', '스누라이프' 등 학내 미디어를 꼽았다. 이어 교수(8.0%), 동기나 학교 친구(4.9%), 선후배(4.2%) 순이었다.

서울대는 그동안 학내 구성원이 공유할 수 있는 기초적인 인권 규범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자체 인권헌장 제정을 추진해왔다.

학교 측이 마련한 인권헌장 가안으로 2020년 10월 공청회까지 개최했으나, 핵심 쟁점인 성 소수자 차별 금지 조항에 대한 학내 구성원 간 간극이 좁혀지지 않아 2년 넘게 표류했다.

2020년 인권헌장 제정 추진 당시 연구 총책임자였던 송지우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이날 토론에서 "차별금지 조항에 대한 반대가 광범위하다는 인식이 그간 인권헌장 추진에 실질적 걸림돌이 됐다면, 이번 결과는 이 같은 인식이 사실과 다름을 보여준다"며 "향후 규범화 추진 과정에서 주요하게 고려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창후 서울대 다양성위원장은 "연구팀이 보고서를 완료하면 기획처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가 앞으로 서울대 인권헌장 제정 논의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