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못된 장난'으로 업무방해하면 벌금…경범죄처벌법 합헌

송고시간2022-12-04 09:00

댓글

"못된 장난이 뭔지 불명확" 헌법소원…헌재 "의미 해석 가능"

11월 선고 심판 시작하는 헌법재판관들
11월 선고 심판 시작하는 헌법재판관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유남석 헌법재판소장과 헌법재판관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11월 선고에 입장해 심판을 시작하고 있다. 이날 헌재는 '지방의원 후원 금지' 정치자금법 헌법소원과 '아동 성범죄 전과자 임용 제한' 국가공무원법 헌법소원에 대해 선고를 할 예정이다. 2022.11.24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타인의 업무나 공무수행을 방해하는 '못된 장난'을 경범죄로 처벌하는 현행법 조항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경범죄처벌법 3조 2항 3호가 불명확한 정의로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위축시킨다는 취지의 헌법소원을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기각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건의 청구인 A씨는 2020년 11∼12월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에 코로나 관련 의견을 여러 차례 게시한 인물이다. 이 지자체는 A씨의 글을 악성 민원이라고 판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A씨에게 경범죄처벌법을 적용해 즉결심판을 청구했다. 이후 법원은 벌금 1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즉결심판의 근거가 된 경범죄처벌법 3조 2항 3호는 "못된 장난 등으로 다른 사람·단체 또는 공무수행 중인 자의 업무를 방해한 사람"을 벌금형 등으로 처벌한다고 규정한다.

A씨는 '못된 장난 등'이라는 어구에 대해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고 적용 범위도 너무 넓어 수사기관이 자의적으로 판단할 우려가 있다며 헌법소원을 냈다.

그러나 헌재는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형법상 업무방해·공무집행방해죄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업무 또는 공무를 방해하거나 그런 위험이 있는 행위의 유형은 매우 다양하므로 구체적으로 특정하거나 예시적으로 열거해 규율하면 규율의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헌재는 "경범죄처벌법의 예방적·보충적·도덕적 성격에 비춰볼 때 심판 대상 조항이 형법상 업무방해·공무집행방해죄의 보충 규정으로서 위계·폭행·협박 등 행위보다 상대적으로 불법성이 낮은 업무방해 행위들을 규제하는 것임을 수범자(규범의 적용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 예견할 수 있다"며 "'못된 장난 등'의 의미도 이런 맥락에서 해석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범죄처벌법이 국민의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라는 별도 조항을 두는 등 자의적 적용 가능성을 차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xi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