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中, '제로코로나' 완전폐기 땐 200만명까지 숨질 수도"

송고시간2022-12-03 18:01

"시진핑 방역완화 시사"…유럽관리 전언 속속 보도

오미크론 약하다지만 中 저접종·부실의료가 문제

학계 "본토 확진 2억3천만·사망 150만∼210만" 추산

중국 베이징 의료진
중국 베이징 의료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자국의 고강도 제로코로나 방역조치 완화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다. 그러나 중국의 낮은 백신 접종률이나 미흡한 의료체계 등을 고려했을 때 사망자가 수백만 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AFP·로이터통신·CNN방송 등은 2일(현지시간) 시 주석이 베이징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을 만나 "현재 중국의 우세종은 오미크론이고, 델타에 비해 중증도가 낮아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할 여지가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EU 관계자의 익명 전언을 일제히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이미 일부 지역에서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시 주석은 또한 최근 방역조치에 항의하는 자국 내 시위 상황을 설명하면서 "시위대는 주로 학생이나 10대 청소년이다. 사람들이 3년간의 코로나로 매우 지쳐 있다"고 말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CNN은 시 주석이 시위를 중국어로 정확히 어떤 어휘를 사용하며 표현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지난달 25∼27일 곳곳에서 방역 완화를 요구하는 '백지 시위'가 일어난 이후 방역 완화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 시위 펼치는 베이징 시민들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 시위 펼치는 베이징 시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가장 삼엄한 방역 태세를 유지해온 수도 베이징과 인근 대도시 톈진은 대중교통 수단 이용 시에 필요했던 48∼72시간 내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한다. 베이징은 5일부터 지하철과 버스에 대해 시행하고, 톈진은 2일부터 지하철에 대해 시행 중이다.

또 남부 광둥성 대도시 선전도 버스, 지하철, 택시 등 시내 교통수단 이용 승객의 PCR 검사 결과를 확인하지 않기로 했다.

시위가 일정 부분 방역 완화조치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2일 최근 잦아든 중국의 시위와 관련해 중국 내 방역 완화 사례를 언급하며 "시위가 실제로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역조치 완화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경우, 중국이 보건의료체계의 부담을 소화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부호가 달린다.

저우자퉁 중국 광사 좡족 자치구 질병통제센터장은 '상하이 예방의학저널'에 게재된 논문에서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홍콩처럼 즉각 완화되는 경우, 중국 본토 확진자 수가 2억3천300만명으로 늘고, 사망자도 200만 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일 기준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3만 1천952명, 사망자 수는 5천233명에 그치고 있다.

'네이처 의학'에 실린 미중 연구진의 합동 분석에서도 백신 접종률 높이기나 의료체계 확충 등 '안전장치' 없이는 사망자 수가 150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봤다. 연구진은 중환자실 입원 수요가 수용 가능치의 15배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도 예상했다.

영국의 정보분석업체 에어피니티는 지난달 28일 발표한 분석치에서 제로코로나 폐기 시 중국의 사망자 수가 130만∼21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