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관방부장관 "월드컵 8강 한일전 보고 싶다"

송고시간2022-12-04 14:22

댓글

민영방송 출연해 발언…"日대표팀, 4강 진출하면 국민영예상"

기하라 세이지 관방부장관
기하라 세이지 관방부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관방부장관이 작년 10월 6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0.6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일본 관방부장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에서 한국과 일본 대표팀이 맞붙기를 바란다고 4일 밝혔다.

기하라 부장관은 이날 일본 민영방송 후지TV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과 일본이 16강전에서 강호를 꺾고 승리하는 것을 전제로 "'베스트 4'를 걸고 싸우는 한일전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6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기준) 브라질전에서 승리하면, 일본은 같은 날 0시 크로아티아전에서 이기면 각각 8강에 진출한다.

한국과 일본이 모두 승리할 경우 월드컵 8강 한일전이 오는 10일 0시에 열린다.

기하라 부장관은 일본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8강에 진출하면 '국민영예상'을 수여하느냐는 질문에 "아직 이르다. 확실히 응원하고, 그것으로 생각하자"고 유보적으로 답변했다.

그는 '그 앞까지 진출하면 국민영예상인가'라는 추가 질문에는 "(4강에 진출하면) 그렇겠죠"라고 웃으며 답했다.

국민영예상은 일본 총리가 스포츠 분야에서 큰 공적을 세운 선수에서 수여하는 상으로 지금까지 26명의 선수와 1개 단체가 수상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