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유럽 비판에도…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방침 유지(종합)

송고시간2022-12-05 00:05

댓글

"세계 경기 둔화, 고물가가 원유 수요에 미치는 영향 지켜봐야"

OPEC 로고
OPEC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4일(현지시간) 정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지난 회의에서 합의한 감산 정책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OPEC+는 성명에서 "향후 원유 시장을 관찰하면서 수급 균형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한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월 OPEC+는 정례 회의를 열고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 배럴 줄이고 이를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었다.

현재 OPEC+ 산유국의 원유 생산량은 10월보다 200만 배럴 감소한 하루 4천185만 배럴 수준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감산을 결정한 OPEC+는 당시 경기침체 우려가 고조되는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른 경제적 판단이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견제하고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노력하던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산유국들의 이 같은 결정을 비난했다.

이날 감산 방침 유지 결정에 바데르 알물라 쿠웨이트 에너지 장관은 시장 안정에 도움을 주는 결정이었다면서 "세계 경제 성장 둔화와 치솟는 물가, 고금리가 석유 수요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 OPEC+ 정례 장관급 회의는 내년 6월 4일로 예정됐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이날 OPEC+의 결정이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호주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배럴당 60달러(약 8만원)로 설정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러시아는 가격 상한선 아래에서 석유를 공급하기보다는 생산량을 줄일 것이며, 서방의 이런 조치가 다른 산유국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OPEC+ 회의에서 몇몇 산유국 장관들이 러시아산 원유 상한제 도입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