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금 500만원 주고 떠나"…인천 '기부천사' 3년째 선행

송고시간2022-12-06 11:30

댓글
익명의 기부자가 건넨 현금
익명의 기부자가 건넨 현금

[인천시 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에서 신원을 밝히지 않은 중년 여성이 3년째 훈훈한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6일 인천시 서구에 따르면 중년 여성으로 추정되는 A씨는 지난 1일 인천시 서구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어려운 이웃에게 사용해달라며 현금 500만원을 건넸다.

A씨는 앞서 7월에는 650만원, 2020년과 2021년에도 각각 800만원과 950만원 등 최근 3년간 모두 2천900만원의 현금을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전달했다.

그는 매번 선글라스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주변에 안타까운 사람이 많아 마음이 쓰인다"며 돈 봉투를 내민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름을 알려달라는 담당 직원의 요청을 완곡히 거절하고 기탁서만 작성한 뒤 조용히 자리를 떴다고 한다.

서구는 이 기부금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보내 청라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예치금으로 관리하며 복지 사업비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구 관계자는 "3년째 꾸준히 이웃사랑을 베풀어줘서 감사하다"며 "기부자의 마음이 온전히 전달되도록 기부금을 잘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