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의왕ICD서 총파업 집회…건설노조 등 3천500명 결집

송고시간2022-12-06 15:24

댓글

양경수 "화물연대 탄압 맞서 더 단단한 연대로 투쟁"

화물연대 "업무복귀 명령에도 투쟁거점 흔들림 없어"

(의왕=연합뉴스) 강영훈 김솔 기자 = 민주노총은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동력을 이어가기 위해 6일 수도권 물류 거점인 경기 의왕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 도로에서 화물연대, 건설노조, 서비스연맹 등 소속 조합원 3천500여명(경찰 추산)이 결집한 가운데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해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혔다.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의왕=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2.6 xanadu@yna.co.kr

이들은 집회를 시작하면서 왕복 8차로 중 편도 4개 차로를 점거하고, '윤석열 정부 노동 탄압 분쇄', '화물안전 운임제 확대 시행'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채 "적용 품목 확대하라", "노동 탄압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집회 장소인 4개 차로는 화물연대가 집회 신고를 낸 곳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우리는 지금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에 직면해 있다"며 "화물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당한 요구에 대해 정부는 왜곡과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파업은 화물노동자의 안전을 넘어 도로의 안전,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며,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는 투쟁"이라며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 일변도의 정부에 맞서 더 단단한 연대로,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발언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의왕=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2.12.6 xanadu@yna.co.kr

지난달 29일 시멘트 업계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된 이후 국토교통부가 현장 조사를 한 결과 화물차주들이 속속 복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한 반발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저들이(정부가) 말하는 업무 복귀 명령에 투쟁 대오가 흔들리고, 물량(화물 운송량)이 늘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일부 비조합원의 복귀를 두고 전체로 호도하지 말아야 한다. 화물연대는 전국 투쟁 거점을 지키며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또 "화물연대 투쟁을 지지하고 연대해 준 민주노총 조합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경찰은 의왕ICD에 20개 중대 1천500명을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폭력이나 협박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의왕ICD(서울·경기) 앞을 비롯해 인천시청(인천),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충북), 타임월드 맞은편 국민은행(대전) 등 전국 15개 지역에서 지역별 대회를 열 계획이다.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의왕=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2.6 xanadu@yna.co.kr

앞서 화물연대는 ▲ 안전운임제 영구화 ▲ 적용 차종과 품목을 기존 컨테이너·시멘트 외에 철강재, 자동차, 위험물, 사료·곡물, 택배 지·간선 등 5개 품목으로 확대 ▲ 안전운임제 개악안 폐기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4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도록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다. 2020년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에만 일몰제로 한시적으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