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은방 털이 범인 잡고 보니 위폐 제조사범…5억원 상당 찍어내

송고시간2022-12-07 10:19

댓글

복합기·한지 등 이용해 지난달부터 위조…전부 5만원권

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위폐 사용 정황은 없어"

(평택=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5억원이 넘는 위조지폐를 제조해 소지하고 있던 2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A씨와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일 오전 4시 30분께 평택시의 한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안으로 침입해 5천만원 상당의 귀금속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사건 당일 오후 8시 20분께 부산에서 이들 두 사람을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 등이 타고 있던 차 안에서는 1억6천800만원 상당의 5만원권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5억원 상당 위조지폐 만든 20대 2명 체포
5억원 상당 위조지폐 만든 20대 2명 체포

(평택=연합뉴스) 경기 평택경찰서는 5억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한 혐의로 20대 2명을 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이들이 위조지폐를 제조한 수원시의 한 옷가게에 대한 압수수색 현장. 잘못 인쇄된 5만원권 위조지폐가 쌓여 있다. 2022.12.7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top@yna.co.kr

경찰은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돈이 현금인 줄 알고 세어보는 과정에서 위조방지 장치 중 하나인 띠형 홀로그램이 없는 점을 수상히 여겨 A씨 등을 추궁, 위폐 제조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함께 운영하는 수원시의 옷가게에서 위폐 제조에 사용한 복합기와 노트북, 그리고 5만원권 위폐 3억8천만원 상당을 추가로 찾아냈다.

추가로 발견한 위폐는 A4용지 크기의 한지 1장에 5만원권 위폐 4장이 찍혀 있었으며, 아직 자르지 않은 상태였다. 이런 A4 용지가 2천장 가까이 나왔다.

A씨 등이 위폐 제조에 사용한 한지는 실제 지폐와 유사한 두께와 질감을 갖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현장에서 띠형 홀로그램 제작에 필요한 재료 등도 발견한 경찰은 A씨 등이 더욱 정교한 위폐를 제조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5억원 상당 위조지폐 만든 20대 2명 체포
5억원 상당 위조지폐 만든 20대 2명 체포

(평택=연합뉴스) 경기 평택경찰서는 5억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한 혐의로 20대 2명을 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이들이 위조지폐를 제조한 수원시의 한 옷가게에 대한 압수수색 현장. 위조에 사용한 복합기 위로 5만원권 지폐가 놓여 있다. 2022.12.7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top@yna.co.kr

A씨 등은 일련번호가 서로 다른 8개의 지폐를 사용해 위폐를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일련번호에 대해 한국은행에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접수된 위폐 신고는 없었다.

A씨 등은 경찰에서 "인터넷에서 위폐 제조 방법을 찾아보고 지난달 초순부터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의자들이 시중에 유통한 위폐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추가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라며 "이들이 만든 위폐는 맨눈으로 봤을 때 실제 지폐와 분간하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들이 훔친 귀금속류는 대부분 회수했다"며 "장물 처리는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