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0집 중 3집은 1인가구…절반은 "결혼 안 해도 된다"

송고시간2022-12-07 12:00

댓글

2050년엔 1인가구 비중 40% 육박…연평균 2천691만원 벌지만 빚 3천583만원

1인 가구
1인 가구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지난해 10집 중 3집은 혼자 사는 1인 가구였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 1인 가구 비중 33.4%…2050년에는 40% 육박

7일 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1인 가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716만6천 가구로 1년 전보다 52만2천 가구(7.9%) 증가했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4%까지 올라갔다.

전체 가구 가운데 10가구 중 3가구는 1인 가구였던 셈이다.

2005년까지만 해도 20%에 그쳤던 1인 가구 비중은 2019년 처음으로 30%를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2050년에는 1인 가구 비중이 39.6%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령별로 보면 29세 이하 1인 가구가 1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외 70세 이상(18.1%), 30대(17.1%), 60대(16.4%)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21.5%)에 거주하는 1인 가구가 가장 많았고, 서울(20.8%)이 뒤를 이었다.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한 것이다.

주거 형태는 월세가 가장 많았다. 월세에 사는 1인 가구 비중(42.3%)은 전체 가구(23.4%)보다 18.9%포인트 높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 1인 가구 44%는 '결혼 안 해도 된다'

조사 결과 1인 가구 가운데 절반(50.3%)은 2020년 기준으로 미혼이었다.

결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가 '결혼 자금 부족(30.8%)'을 꼽았다.

아예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응답한 사람도 12.3% 있었다.

전체 1인 가구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47.1%로 절반을 밑돌았다.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1인 가구 비중은 44.3%로 전체 인구(43.2%)보다 높았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중(36.9%) 역시 전체 인구(34.7%)보다 높았다.

1인 가구 가운데 '몸이 아파서 집안일을 부탁할 때 도움받을 사람이 있다'고 응답한 경우는 67.7%로, 나머지 32.3%는 도움받을 사람이 없다고 답했다.

우울할 때 도움받을 사람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도 26.3% 있었다.

◇ 1인가구, 평균 2천691만원 번다…빚은 3천583만원

지난해 1인 가구 가운데 취업자는 414만 가구(57.8%)로 조사됐다.

나머지 302만여 가구(42.2%)는 무직이었다.

1인 가구의 연간 소득은 평균 2천691만원으로 집계됐다.

소득 구간별로는 1천만∼3천만원 미만(46.7%)이 가장 많았고, 이외 1천만원 미만(21.0%), 3천만∼5천만원 미만(19.8%) 등의 순이었다.

1인 가구 가운데 10명 중 7명(67.7%)가량은 연소득이 3천만원 미만인 셈이다.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140만9천원이었다.

자산은 평균 2억1천108만원, 부채는 3천583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mskw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