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철강·석유화학 업무개시명령 필요…내일 국무회의 논의"

송고시간2022-12-07 16:57

댓글

추경호 부총리, 관계부처 간담회 주재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브리핑하는 관계부처 장관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브리핑하는 관계부처 장관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과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마친 뒤 회의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왼쪽부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추경호 부총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2022.12.4 seephoto@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정부가 오는 8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시멘트 업종에 이어서 철강과 석유화학 업종에도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관계부처 간담회에서 "철강, 석유화학 분야의 상황을 점검해 업무개시명령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했으며 내일(8일) 임시 국무회의에 상정하여 논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14일째 이어지면서 철강·석유화학 등 다른 업종의 운송 차질이 생산 차질로 확산할 수 있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철강 업종에서는 전날 기준으로 평시의 47% 수준,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평시의 5% 수준에서 출하가 이뤄지고 있다.

출하 차질이 빚어지면서 일부 석유화학 업체는 이번 주말부터 감산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시멘트업계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