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北 위협 대응 방어능력 지속 확보…한미·한미일 훈련 계속"

송고시간2022-12-08 00:44

댓글

"대북 압박 지속하나 대화 유효…北·러 탄약거래 완료 징후 없어"

"韓의 IRA 우려 새겨두고 있다…양자 방식으로 다루고 있어"

한미 연합 해상훈련
한미 연합 해상훈련

(서울=연합뉴스)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참가한 한미 해군 함정들이 지난 9월 29일 동해상에서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은 미 원자력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76) 항해 모습. 2022.9.29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한국과 일본 방어 능력을 지속해서 확보해 나갈 것이며, 한미 양자 또는 한미일 3자 간 훈련 등도 계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우린 모든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해 북한에 계속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미국과 조약 동맹인 한일의 이익을 방어하기 위해 역내에서 우리가 필요한 모든 가용한 방어 능력을 지속해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그것이 우리가 그 지역에서 정보 수집 능력을 향상시키고 준비태세 관점에서 군사적으로 우리 자신과 동맹을 방어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 확실히 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온 이유"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와 동맹 간의 더 많은 양자 간, 3자 간 훈련 등을 봤을 것"이라며 "모든 것이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우린 분명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나아가는 외교적 길을 찾기 위해 김정은과 전제조건 없이 마주 앉을 용의가 여전하다. 그 제안은 유효하다"고 했다.

커비 조정관은 또 "중국은 북한에 영향력이 있다"며 "지금까지 그들은 할 수 있다고 우리가 아는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가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그 영향력을 역내 안보 개선에 사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북한산 탄약 구매 추진 의혹과 관련해선 "러시아가 북한 탄약 획득에 관심을 지속해서 표명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도 "그 거래가 완료됐다는 명확한 징후를 우리가 봤다고 오늘 말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산 등 외국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불이익 논란이 일고 있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전기차와 관련해 IRA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확실히 인식하고 새겨두고 있다"면서 "우린 양자 방식으로 그러한 우려를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