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본토 피격' 푸틴 또다시 핵위협…"핵무기는 방어·반격 수단"(종합)

송고시간2022-12-08 00:54

댓글

"핵전쟁 위기 고조…가장 앞선 핵무기 보유했지만 휘두르고 싶지 않아"

"'특별군사작전' 긴 과정 될 수도…15만 동원병 배치, 추가 동원 무의미"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모스크바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TV로 방송된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2022.12.7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잇달아 발생한 러시아 본토 내 군사시설에 대한 공격 이후 다시금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7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고 스푸트니크,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또 "우리는 가장 앞선 핵무기들을 갖고 있지만, 이들을 휘두르고 싶진 않다. 우리는 그런 무기를 억지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미국처럼 다른 나라에 전술핵을 배치하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와 동맹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선제적으로 핵 위협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도 거듭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미치지 않았다. 우리는 핵무기 사용을 언급한 적 없다"며 서방이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에서는 지난 5일 랴잔주 랴잔시, 사라토프주 옌겔스시의 군사 비행장 2곳에서 폭발이 일어나 3명이 숨지고 비행기 2대가 손상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랴잔과 옌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에서 480~720㎞ 떨어진 지역으로, 러시아 국방부는 해당 사건이 드론을 이용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역에 70여 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대규모 공습을 가했으나, 지난 6일에도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인 쿠르스크주의 비행장이 드론 공격을 받는 일이 벌어졌다.

이후 푸틴 대통령은 국가안보위원회를 소집했으며, 크렘린궁은 "러시아 영토에 대한 테러 공격에 맞서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모스크바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TV로 방송된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2022.12.7 photo@yna.co.kr

이날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 군사 작전'의 기간에 대해서 말하자면, 물론 이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로운 영토의 등장과 아조우해의 내해로의 전환은 '특별 군사 작전'의 중요한 결과"라며 "이들 결과가 분명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도 푸틴 대통령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추가 동원령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15만 명의 동원병이 '특별 군사 작전' 지역에 있고 이 중 7만7천 명이 전투부대에 배치됐다. 나머지는 영토방위군에 배치됐다"며 "현재로선 추가 동원령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군이 민간 거주 지역을 포격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 정권이 저지른 범죄를 수사할 기구 또는 국가위원회 창설을 승인했다.

또한 우크라이나군이 전장을 이탈하는 병사를 대대적으로 처형했다면서, 러시아에서는 전혀 그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부 탈영 사례가 있었으나 광범위하게 발생하지 않았고,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