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그물걸린 밍크고래 연이어 1억원대에 거래…"수요보다 공급부족"

송고시간2022-12-08 11:36

댓글

올봄엔 3천만~4천만원대…해경 "단속 강화로 불법 거래 물량 감소"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경주 =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최근 경북 동해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가 연이어 1억원 이상에 거래됐다.

올 봄만 해도 3천만~4천만원대에 거래되던 것에 비해 두세배 비싼 것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8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0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구만리 인근 바다에서 24t급 어선 선장이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고래는 길이 5.36m, 둘레 3.05m 암컷이었다.

포항해경은 불법으로 잡은 흔적이 없어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다.

고래는 포항수협 위판장에서 1억1천520만원에 거래됐다.

앞서 지난 4일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인근 바다에서 밍크고래 한 마리가 혼획돼 구룡포수협 위판장에서 1억원에 거래됐다.

이 고래는 길이 약 6m, 둘레 약 3.15m 수컷이었다.

지난달 10일 경주시 감포읍 인근 바다에서 혼획된 밍크고래 한 마리는 1억1천250만원에 거래됐다.

이 고래는 길이 5.6m, 둘레 3.5m 수컷이었다.

반면 올해 4월 18일 영덕에서 혼획된 밍크고래는 4천700만원, 같은달 17일 경주에서 혼획된 밍크고래는 3천780만원에 거래됐다.

올해 봄에는 3천만∼4천만원대에 거래되던 밍크고래가 1억원 이상에 거래된 이유는 무엇일까.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반적으로 혼획된 밍크고래는 상태나 무게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신선도가 높은 밍크고래는 3천만원을 훌쩍 넘고 죽은 지 오래돼 신선도가 떨어지면 수백만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고래를 찾는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본다.

해경은 불법 포획 단속을 강화하면서 불법으로 유통되는 고래 물량이 줄어든 것을 한 이유로 분석한다.

그러다가 보니 일각에선 비싸게 거래되는 혼획 밍크고래를 두고 '바다의 로또'란 표현을 쓰기도 한다.

그러나 동물보호단체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멸종위기 관심 대상 동물인 만큼 이 같은 표현을 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최근에는 혼획된 밍크고래가 적고 전반적으로 물가도 올라서 거래가가 오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 호미곶면 인근 바다서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