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탄생' 윤시윤 "저만의 김대건을 보여주고자 노력했어요"

송고시간2022-12-08 13:58

댓글

작품 속 김대건 역할 소화…불어·라틴어 등 외국어 연습에 '혀' 헐기도

"제 롤모델은 안성기 선생님, 신뢰하는 배우 되고 싶어"

배우 윤시윤
배우 윤시윤

[민영화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최근 개봉한 영화 '탄생'은 한국인 첫 사제 김대건 신부의 일대기를 다룬다.

특히 그의 생애 중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청년 김대건으로서 삶에 초점을 둔다. 그는 서학(西學)을 사학(邪學)으로 배척하던 때 어렵게 마카오로 유학을 떠나 외국어 등 신문물을 배워 돌아왔다. 영화는 신앙을 넘어 조선의 근대를 열고자 했던 인물로 김대건 신부를 그린다.

'탄생'에서 주연을 맡은 윤시윤은 8일 김대건 신부를 두고 "새 시대를 열었던 개척자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청년 김대건이 저와 비슷한 점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저만의 김대건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종교인으로서 위대한 사람을 표현하려고 했다면 제가 연기를 했으면 안 됐습니다. 또 성인이라고 표현되는 인물을 막연하게 거룩하게만 다가갔을 때는 관객들에게 외면받는다고 생각했지요. 저 자신을 많이 감추는 대신 청년 김대건이라는 인물 많이 보여주려고 했습니다."

작품에서는 윤시윤이 외국어를 배우거나 대화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그가 어렵기로 소문난 '라틴어'를 구사하는 장면도 적지 않다.

영화 '탄생' 포스터
영화 '탄생' 포스터

[민영화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한국어와 외국어 연기 비중이 거의 반반이었던 거 같아요. 옛날 언어인데다, 뜻을 모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촬영 전 한 달 동안 아침마다 7시에 일어나 프랑스어 2시간, 중국어 1시간 등 하루 5∼6시간 정도를 외국어 공부에 썼던 거 같습니다."

윤시윤은 외국어를 구사했던 장면이 무척 '진짜 같았다'는 평가에 "프랑스어 발음 중에는 혀를 깨물어 내는 발음이 많다"면서 "아침마다 혀를 깨물면서 연습을 하다 보니까, 어느 날 아침밥을 먹을 때 너무 아프더라. 혀가 헐어서 식사를 못 하기도 했다"며 웃었다.

작품 후반부 클라이맥스에는 김대건 신부의 순교 장면이 그려진다. 칼을 휘두르는 망나니들에게 둘러싸여 참수를 당하는 김대건 신부를 연기하는 과정에서 배우로서 감정이 격해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윤시윤은 그 순교 장면을 특별한 순간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엄청나게 긴장했어요. 엄마에게 전화해서 (촬영현장으로) 내려와달라고 했습니다. 서울에 계셨던 엄마가 충청도까지 오셨고, 30분간 가족들과 손을 잡고 기도를 올리고 했습니다."

'탄생'에는 국민배우 안성기가 수석 역관 역을 맡아 함께 했다. 최근 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며 많은 안타까움을 줬던 안성기는 본격적인 투병에 앞서 동료 배우들과 이 작품을 촬영했다.

윤시윤은 선배 배우 안성기를 향해 "제게는 영웅 같은 분"이라고 했다.

"이번 영화에서 열심히 연기한 이유는 (안성기) 선생님이 보시겠지, 부끄럽지 않고 싶어서 열심히 했어요. 선생님은 제가 인생에서 배우로서 살아가는데 롤모델입니다. 선생님처럼 신뢰하는 배우, 선한 배우가 되는 게 제 꿈입니다."

배우 윤시윤
배우 윤시윤

[민영화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edd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