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김건희 슬리퍼 외교결례' 주장에 "가짜뉴스·영부인 관음증"

송고시간2022-12-08 19:27

댓글

"원래 슬리퍼 신는 곳…다리 꼬는 자세 여성만 지적하는 것은 여성 혐오"

윤 대통령 부부, 청와대 상춘재에서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
윤 대통령 부부, 청와대 상춘재에서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을 하고 있다. 2022.12.6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차담 행사에서 슬리퍼를 신은 채 다리를 꼬아 앉아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의 주장에 대해 "가짜뉴스", "영부인 관음증"이라고 반박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일각에서 상춘재에서 열린 국빈 일정에 대해 가짜뉴스를 근거로 '외교적 결례'를 지적했다"며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 장이면 바로 반박되는 생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상춘재는 원래 방문자들이 슬리퍼를 신는 장소로 김 여사뿐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과 푹 주석도 당시 슬리퍼를 신었고, 다리를 꼬고 앉는 것도 전례를 비춰보면 외교 결례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민주당과 극렬 지지 세력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집착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쥴리'에서 '빈곤 포르노'까지 그 이면에 일관된 특징은 여성혐오"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이것이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의 수준"이라며 "민주당식 페미니즘에 반대한다"고 적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실내 회담 중 다리를 꼬고 있는 정상들의 사진은 부지기수로 많다"며 "그런데도 오직 김건희 여사만을 겨냥해 '결례'를 운운하는 것은 민주당의 뿌리 깊은 여성 혐오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의 '영부인 관음증'이야말로 정쟁에 눈먼 이들이 만들어낸 '정치 참사'"라며 "'페미니즘 정당'을 운운하면서 여성 혐오에 근간한 정쟁만 일삼는 표리부동한 작태를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