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증권가 "한전채 발행한도 확대법안 부결, 전기료 인상 불가피"

송고시간2022-12-09 09:01

댓글
전기료 할인에 난감한 한전…정부 예산 지원? (CG)
전기료 할인에 난감한 한전…정부 예산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국전력[015760]의 회사채(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자 9일 증권가에서는 주가 상승의 모멘텀으로 여겨지는 전기료 인상 기대감이 재차 피어올랐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한전은 올해 30조원 이상의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라면서 "한국전력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 발전사로부터 전기 구매대금을 지급하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된다"고 밝혔다.

또 "높아진 에너지 가격이 한전의 전력조달단가에 반영되는 데 시차가 있다"며 "이어 내년 상반기까지 전력조달비용이 전년동기 대비 증가하면서 한전의 영업적자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 법안이 부결된 상황에서 한전의 정상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서는 "정부가 직접 정책 자금을 투입하거나 전기요금의 대규모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평균 연료비 단가와 환경 관련 비용을 반영하는 원칙을 적용한다면 50원/kWh 이상의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발생할 것"이라며 "인상 요인을 한 번에 반영하기는 어렵겠지만 요금 인상 폭 확대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증권가에서는 한전의 재정 상태를 우려하면서도 전기료 인상은 주가 상승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다.

나민식 SK증권[001510] 연구원은 "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 법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은 오히려 좋다"면서 "한전 주가에는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식시장은 한전이 흑자 전환할 정도로 대폭의 전기요금 인상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 증권사 역시 50원/kWh 이상의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야당(더불어민주당)에서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을 주장한 만큼 12월 기준연료비 인상 가능성은 커졌다"고 봤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한전채 발행 한도를 기존 2배에서 최대 6배까지 늘리는 내용의 한국전력공사법(한전법) 일부개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쳤으나 야당 의원들의 반대 및 기권표가 대거 쏟아지며 부결됐다.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