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살아나지 않은 매수심리…전국 수급지수 조사 이래 최저

송고시간2022-12-09 09:13

댓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극심한 거래 침체 속에 매수심리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9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74.4)보다 하락한 73.1을 기록했다.

수급지수는 조사 기간내 상대비교지만 단순 수치상으로는 2012년 7월 부동산원이 매매수급지수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래 2주 연속 역대 최저를 경신한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65.7을 기록해 지난주(66.8)보다 하락했다. 2012년 7월 첫주(58.3) 조사 시작 이후 10년5개월 만에 최저다.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하며 기준선 밑으로 떨어진 뒤 56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태다.

구별로는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의 지수가 지난주 62.4에서 이번주 61.4로 떨어지며 서울 5대 권역중 최저를 기록했다

또 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 66.0에서 63.5로 하락했고,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있는 동북권은 지난주 63.9에서 이번주 63.8로 내려왔다.

이에 비해 용산·종로·중구가 포함된 도심권은 65.8에서 65.9로 지수가 미미하게 상승했다.

경기도는 이번주 69.2를 기록하며 지수 70선이 무너졌다.

인천도 69.5에서 68.5로 내려와 서울, 경기, 인천 수급지수가 모두 70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수도권 전체 매매수급지수 역시 이번주 68.0을 기록하며 지난주(69.4)에 이어 2주 연속 지수 60대에 머물렀다.

전세 시장도 침체가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66.8에서 이번주 65.1로 떨어졌다.

sm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