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호날두, '대표팀 이탈' 의혹에 "외부 세력에 의해 깨지지 않아"

송고시간2022-12-09 10:15

댓글

포르투갈축구협회 "호날두, 대표팀 떠나겠다고 협박한 적 없다"

교체 선수로 16강전 출전하는 호날두
교체 선수로 16강전 출전하는 호날두

(루사일 EPA=연합뉴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가 6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스위스전 도중 교체 선수로 나서고 있다. 호날두가 메이저 대회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것은 2008년 이후 14년 만이다. 이날 포르투갈은 스위스에 6-1로 대승을 거둬 8강 진출에 성공했다. 2022.12.07 ddy0400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논란을 몰고 다니는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자신을 둘러싼 '대표팀 이탈 협박' 보도에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외부의 세력에 의해 깨지지 않는 단결된 그룹. 어떤 상대에게도 겁을 먹지 않는 용감한 나라. 끝까지 꿈을 위해 싸우는 진정한 의미의 팀"이라며 "우리를 믿으세요. 힘내자, 포르투갈!"이라고 적은 글을 올렸다.

지난달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갈등 끝에 결별한 호날두는 이번에는 대표팀과 불화설에 휩싸였다.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는 이날 호날두가 페르난두 산투스 대표팀 감독과 대화에서 팀을 떠나겠다며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이달 3일 한국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한국 2-1 승)에서 아쉬운 경기력을 선보이며 후반 20분 교체 아웃된 호날두는 7일 스위스와 16강전에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려 후반 29분에 투입됐다.

그의 이렇다 할 활약 없이도 포르투갈은 스위스에 6-1로 대승하며 8강 진출을 확정했는데, 자존심이 상한 호날두는 경기 후 승리 세리머니에 동참하지 않고 홀로 라커룸으로 향했다.

앞서 그는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교체 당시 한국 대표팀의 조규성(전북)과 입씨름을 하는 등 불만스러운 태도로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하지만 호날두는 SNS를 통해 대표팀을 향한 애정에는 변함이 없음을 강조, 불화설을 진화하는 모양새다.

포르투갈축구협회 역시 "호날두가 카타르에서 대표팀을 떠나겠다고 위협한 적은 없다"며 현지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협회는 "호날두는 국가를 위해 뛰는 자리에서 매일 독보적인 기록을 쓰고 있다. 이는 존중받아야 하며, 대표팀에 대한 의심의 여지 없는 그의 헌신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