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지지율 2%p 오른 33%…3주 연속 상승, 추석 직후와 동률[한국갤럽]

송고시간2022-12-09 11:35

댓글

"노조 대응이 긍정평가 최상위"…부정 평가는 1%p 내려 59%, 12주 만에 50%대

국민의힘 36%·민주 32%…'장래 정치지도자' 홍준표-유승민-오세훈·이재명 등 순 선호

윤석열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윤석열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한국갤럽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주 연속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6∼8일 전국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3%, 부정 평가는 59%로 각각 집계됐다.

직전 조사(11월 29일∼12월 1일)보다 긍정 평가는 2%포인트(p) 올랐고 부정 평가는 1%포인트 내렸다.

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11월 3주차에 29%로 집계된 이후 3주 연속 소폭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9월 3주차 59%를 기록한 이후 내내 60%대였다가 12주 만인 이번 조사에서 다시 50%대로 떨어졌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노조 대응'(24%), '공정·정의·원칙'(12%), '결단력·추진력·뚝심'(6%), '주관·소신'(5%), '국방 안보'·'외교'·'열심히 한다'· '경제와 민생'(이상 4%) 등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독단적·일방적'·'소통 미흡'(이상 9%), '외교'·'경제와 민생을 살피지 않음'·'전반적으로 잘못한다'·'경험과 자질 부족·무능함'(이상 8%), '인사'(6%), '이태원 참사·사건 대처 미흡'·'공정하지 않음'·'노동자 처우와 노동 정책', '통합·협치 부족'(이상 3%) 등이 꼽혔다.

한국갤럽은 "이번주 대통령 직무 평가는 추석 직후인 9월 3주차와 같다"며 "그 후부터 지난주까지 직무 긍정 평가는 24∼31%, 부정 평가는 줄곧 60%를 웃돌았다"고 밝혔다.

한국갤럽은 "이번주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 이유에서 '노조 대응'이 최상위로 부상했고 부정 평가 이유는 (이전 조사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면서도 "노조 대응을 대통령 직무 평가 반등의 전적인 요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지난 석 달간 연이은 비속어 파문, 10.29 참사 수습, MBC 등 언론 대응 관련 공방이 잦아든 결과로 짐작된다"고 덧붙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직전 조사보다 1%포인트 오른 36%, 더불어민주당은 직전 조사보다 1%포인트 하락한 32%를 각각 기록했다. 무당층은 26%로 집계됐다.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홍준표 대구시장(37%), 유승민 전 의원(33%), 오세훈 서울시장·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각각 3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각각 29%), 안철수 의원(26%),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2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홍준표·유승민·이재명·이준석은 모두 남성에서의 호감도가 여성보다 5%포인트 이상 높다고 갤럽은 전했다.

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선 한동훈·오세훈·홍준표가 50%대로 비슷했고, 진보층에서는 53%가 이재명에게 호감을 표했다.

갤럽은 "유승민의 경우 국민의힘 소속이지만 호감도는 보수층(26%)에서보다 진보층(42%)에서 더 높고, 이낙연과 이준석은 성향별 차이가 크지 않은 점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0.0%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