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의회, 레고랜드발 보증채무 2천50억원 상환 최종 의결(종합)

송고시간2022-12-09 14:10

댓글

도, 15일 이전 상환·GJC 기업회생 신청 철회 여부 결정할 듯

민주 "무능행정, 혈세로 막아 vs 국힘 "보증채무, 최문순 도정 때 시작"

춘천 중도에 들어선 레고랜드 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 중도에 들어선 레고랜드 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도가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기반조성사업을 추진한 강원중도개발공사(GJC)의 보증 채무를 갚고자 편성한 추가경정예산 2천50억원이 도 의회를 통과했다.

강원도의회는 9일 제315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GJC 보증채무를 상환하기 위한 추경 예산안 2천50억원을 최종 의결했다.

도 의회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올라온 이 추경 예산안을 재석 47명에 찬성 41명, 기권 6명으로 가결했다.

김진태 지사는 "도의회에서 2천50억 보증채무 상환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금융시장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도개발공사 경영을 정상화해 2천50억 채권을 회수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오는 15일 이전에 보증 채무를 전액 상환할 계획이며, GJC에 대한 기업회생 철회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도는 GJC가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20년 BNK투자증권을 통해 2천5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을 발행할 때 채무 보증을 섰다.

김진태 지사는 지난 9월 28일 GJC에 대한 기업회생 신청 방침을 발표한 이후 채권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자 보증채무 상환일을 내년 1월 29일에서 올해 12월 15일로 앞당기겠다며 추경예산을 편성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지난 10월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보증 채무 이행과 관련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지난 10월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보증 채무 이행과 관련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날 보증채무 추경안 통과와 관련 여야 정당 간 입장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민주당 강원도당은 논평을 통해 "오늘 국민의힘이 주도한 도 의회는 지사의 사과와 반성도 끌어내지 못한 채 도민 혈세 2천50억원 추경안을 통과시켰다"며 "지사의 무책임한 발언에서 시작된 이번 사태가 도민의 혈세를 투입하는 무능 행정으로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주도한 도 의회는 반성은커녕 말 바꾸기와 책임 떠넘기기로 일관한 지사에게 어떠한 책임도 묻지 않았고, 거수기 역할에 충실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도의원들도 성명을 내고 "금일 본회의에서 민주당 도의원들은 2천50억 채무상환을 포함한 추경안 처리에 기권했다"며 "민생을 저버리고 정쟁을 선택한 민주당 도의원들의 기권을 규탄한다"고 반박했다.

또 "레고랜드 2천50억 보증채무는 2014년 최문순 전 도정이 도 의회의 보고와 의결을 생략하고 무단으로 보증금액을 확대한 것에서 시작했다"며 "도민을 위한 무한 책임을 지기 위해 갚아야만 할 채무를 갚기로 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강원도의회 전경. [강원도의회 제공]

강원도의회 전경. [강원도의회 제공]

dm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