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CJ계열사 취업 청탁 의혹' 文청와대 비서관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2-12-09 12:40

댓글

'이정근 후임'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 사무실도 포함

기자회견 참석한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기자회견 참석한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10월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조다운 기자 =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기소)의 취업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취업 청탁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관계자 등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9일 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실 인사비서관 A씨의 자택과 서울 여의도에 있는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 B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A씨는 전직 민주당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청와대 국정상황실 선임행정관, 인사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B씨 또한 민주당 중진 의원 비서관 출신으로 이 전 부총장의 후임으로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 상근 고문직에 임명된 인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이 전 부총장이나 B씨의 한국복합물류 취업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증거 확보를 위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물류 관련 전문성이 없는 이들이 한국복합물류 상근 고문에 임명된 배경에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노 전 실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출국 금지 조치돼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당사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