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농식품부 "부당한 가격 인상 자제해야"…식품업계와 간담회

송고시간2022-12-09 14:37

댓글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최근 식품 가격 인상이 잇따르자 정부가 부당한 가격 인상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도 인상 폭을 최소화해달라고 식품업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서울 서초구 한국식품산업협회에서 물가안정 간담회를 열었다.

김정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이날 식품업체 관계자들에게 "식품 물가는 소비자들이 피부로 가장 잘 체감할 수 있는 물가"라며 "고물가에 기댄 부당한 가격 인상이나 편승 인상을 자제하고,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인상 폭을 최소화하거나 인상 시기를 분산하는 등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식품업계의 전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대체로 증가했고 영업이익률도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물가안정을 위한 업계의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 곡물 가격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전보다 떨어졌고 환율 상승세도 다소 진정됨에 따라 내년에는 원자재 비용 부담이 점진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밀가루 가격안정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식품 원료 할당관세 연장도 검토하는 등 업계의 비용부담 완화를 위해 지원하는 만큼 식품업계도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인상 요인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5%로 상승세가 둔화됐으나 가공식품의 경우 9.4%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에 더해 이달에도 음료, 아이스크림, 믹스커피 등 제품 가격 인상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CJ제일제당[097950], 대상, 오뚜기[007310], SPC, 롯데제과[280360], 해태제과, 오리온[271560], 농심[004370], 삼양식품[003230], 팔도, 동서식품, 남양유업[003920], 롯데칠성음료 등 13개 기업에서 임원진이 참석했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